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개성공단, 통행·인원 '5차례 제한'

회차 : 375회 방송일 : 2013.04.04 재생시간 : 1:18

개성공단이 본격화 된 이후 모두 5차례에 걸쳐 통행과 인원 제한 조치가 취해졌습니다.

하지만 실제 폐쇄까지 간 적은 없었는데요,이연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이 본격적으로 가동된 이후북한이 통행을 제한하거나 출입인원을 통제한 것은 이번까지 모두 다섯차례 입니다.

2008년 민간단체 대북전단 살포와 김하중 당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확대 조건으로 북핵문제 타결을 언급하자 북한은 통행횟수를 3분의 1로 줄였고, 체류인원도 이전의 절반으로 줄였습니다.

2009년에는 한·미 연합 키 리졸브연습을 빌미로 군 통신선을 끊고 세 차례에 걸쳐 육로통행을 차단했습니다. 

당시 북한은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한명을 "공화국을 비난했다"는 이유로 136일간 억류하기도 했습니다.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우리 정부는 5.24조치를 통해 개성공단 체류 인원을 550여 명으로 제한합니다.

같은해 11월에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에 따른 체류 국민 신변 보호 차원에서 우리 정부는 체류 인원을 제한했습니다.

이처럼 개성공단은 그동안 출입과 인원 통제는 몇 차례 있었지만 공단 운영은 계속됐습니다.

KTV 이연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