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7

"대화 거부에 '유감'…위해 행위 단호대처"

방송일 : 2014.11.03 재생시간 : 2:12

앵커>

북한이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뿌리기를 트집잡아 남북대화에 나서지 않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공식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강한 유감을 표시하면서 우리 국민의 안전에 위해가 되는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브리핑 내용,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임병철 대변인 / 통일부

"우리정부는 그동안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통일을 위해 대화와 협력을 통한 남북관계 발전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으며, 이러한 차원에서 지난 8월부터 남북고위급접촉을 선제적으로 제안하였습니다."

이에 북한은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폐막식에 참석한 북한 고위층 3인을 통하여 제2차 고위급접촉을 10월말에서 11월초 사이에 개최하자며 호응했으나, 이후 실망스럽게도 부당한 전제조건을 내세우며 제2차 고위급접촉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조평통 성명을 통해 민간의 자율적 전단살포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이를 비호.지원한다고 왜고하고, 이를 빌미로 남북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합니다.

나아가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실명으로 비난하고, 국민에 대해 처단 운운하는 것은 남북합의와 국제규범상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언동이며,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에 위해를 가하려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할 것임을 경고합니다.

북한은 일방적이고 위협적인 주장으로는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달아야 하며, 소위 그들의 최고존엄만을 생각하는 비이성적 행태가 국제사회에 어떻게 비추어질 것인지 깊이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아울러 북한이 진정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그에 걸맞게 행동 할 것을 촉구합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