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위클리 국민리포트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인천이 들썩"

회차 : 147회 방송일 : 2015.08.15 재생시간 : 3:17

여름철 무더위를 날려보내는 음악축제로 젊은이들이 열광하는 록 페스티벌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지난 주말에는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이 열려 록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풀어줬다고 합니다.

신지수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입니다.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지만 록매니아들로 크게 북적입니다.

록 매니아들의 얼굴 표정에는 기대와 설렘이 넘칩니다.

인터뷰> 장예림 / 서울 구로구 고척로

"오늘 처음 오는 건데 너무 기대되고, 사람들도 많이 와서 너무 재밌을 것 같아요. 김창완밴드 꼭 보고싶어요!"

메인무대, 펜타포트 스테이지에서 첫번째 무대로 '몽니'의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은 무더위도 잊은채 금새  몸을 흔들며 열광합니다.

행사장 주변에는 3일 동안 진행되는 페스티벌을 즐기기 위해 텐트를 쳐놓은 열성팬들도 많습니다.

드림스테이지에서 스틸하트의 쉬즈곤이 울려퍼지자 축제장 열기는 한층 뜨겁게 달아오릅니다.

호소력 짙은 메탈음악에 팬들은 소리를 지르며 손뼉을 치고  춤을 추는 등 공연에 빨려 듭니다

록페스티벌 문화의 진면목을 가장 잘 보여준 무대는 더 유즈드의 공연입니다.

밴드 보컬이 관객들에게 수신호를 보내자 관객들은 홍해가 갈라지듯 양쪽으로 나뉘어 지고 노래에 맞춰 서로 몸을 부딪히는 등 젊음의 열정과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합니다.

인터뷰> 최완수/ 경기도 군포시

"이런 라이브 공연은 처음이었는데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줘서 되게 좋은 것 같고, 제가 좋아하는 더 유즈드도 와서 되게 좋은 것 같아요."

특히 한국 사이키델릭 록의 대부인 김창완 밴드의 몽환적인 음악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국내외 100여 팀이 참가해 5개 스테이지에서 공연을 펼친 이번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은 공연 외에도 즐길거리와 먹을거리가 풍성해 록 팬들에게 많은 즐거움을 선사했습니다.

인터뷰> 김샛별/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정말 쾌적한 것 같고요. 다른 페스티벌장보다 잘 꾸며놓고, 관객들이 잘 놀 수 있게 잘 꾸며놓은 것 같아요."

3일 동안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 이번 록 축제에는 모두 10만 명의 록 팬들이 축제장을 찾았습니다. 

올해로 10번째를 맞은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은 누적 관객수가 50만 명에 이를 정도로 우리나라 대표 음악축제로 자리 잡았습니다.

인천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은 굉장한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해 그 어느 해보다 젊음과 열정이 넘치고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주는 축제가 됐습니다.

국민리포트 신지수입니다.

촬영: 김지원 인하대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