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한·중 FTA 등 발효…무엇이 달라지나?

                  2015.12.21 재생 시간 : 2:28 시청자 소감

                  한-중 FTA를 비롯한 3개의 FTA가 어제 동시에 발효됐습니다.

                  특히 한-중 FTA는 두 나라 기업과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가져다 줄 전망인데요.

                  무엇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정유림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유황 수출업체인 지어신코리아는 어제 새벽 유황 2천650t을 중국에 수출해 한중 FTA에 따른 첫 수혜업체가 됐습니다.

                  김재희/ 지어신코리아 차장

                  "저희 한국에서 나가는 제품은 1% 할인이 되는 거니까 그만큼 바이어 입장에서는 같은 가격을 받아서 싼 가격에 구매를 할 수 있는 게 됩니다"

                  한중 FTA 발효로 관세가 즉시 없어진 품목은 958개.

                  항공등유, 플라스틱 금형, 잼 등에 매겨졌던 관세가 즉시 철폐됐고, 면이나 마는 5년 안에, 소형 냉장고와 세탁기, 에어컨, 전기밥솥 등은 10년 내에 관세가 사라집니다.

                  정부는 20일자로 발효된 한중, 한-베트남, 한-뉴질랜드 FTA를 계기로 향후 10년 동안 국내총생산이 1%포인트 증가하고, 소비자 후생이 151억달러 개선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특히, 한국의 최대 무역파트너인 중국과의 FTA는 우리 국민에게 실질적 혜택으로 돌아갈 전망입니다.

                  싸고 질 좋은 중국산 제품을 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젊은 층에게 인기인 중국 전자업체 샤오미의 고화질 HD 텔레비전의 경우, 8%의 수입관세가 사라지면 한국에서의 판매가격은 약 100만원에서 90만원으로 인하되고, 중국산 망고 등 과일과 칭다오 맥주에 붙는 30%의 수입관세도 15-20년 안에 단계적으로 없어집니다.

                  현재 10~20%의 관세가 적용되는 생선, 냉동새우와 새우살 등 일부 수산품은 5~20년 내에 관세가 사라집니다.

                  중국의 국외투자 확대도 한국에는 또 다른 기회가 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특히 금융이나 건축, 관광 등 서비스 분야에서 국외투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면 국내 일자리 창출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또 그동안 관세장벽을 피해 중국 현지에 진출했던 제조업체들이 국내로 다시 돌아오면 제조업의 일자리 확대 또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blog
                  • tvcast
                  • newmedia
                  • 이전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