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서민금융지원

                  서민 금융 지원 강화… 알뜰폰 활성화

                  2017.04.21 재생 시간 : 01:39 시청자 소감

                  앵커>
                  정부가 서민들의 금융 지원을 강화합니다.
                  또 가계통신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알뜰폰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지난달 13일 상호금융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시행됐습니다.
                  주택담보대출시 원금과 이자를 나눠 갚도록 하고 소득 심사를 강화하는 조치로 서민, 영세자영업자들의 대출이 더 까다로워졌습니다.
                  정부가 오늘 회의를 열고 이로 인한 서민층의 금융애로를 방지하기 위해 서민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올해 안에 2천 3백억 원 규모의 맞춤형 중금리 신용대출을 공급하고 오는 6월 10% 내외의 사잇돌 대출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또 재난재해 피해지역 등에 긴급 금융지원과 햇살론 등 정책자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가계 통신비 절감을 위해 알뜰폰 성장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알뜰폰의 통신비는 SKT, KT 등 3사의 유사요금에 비해 40~50% 저렴한 수준으로 1인당 월평균 2만 원의 통신비를 줄일 수 있습니다.
                  지난달 알뜰폰 가입자는 처음으로 7백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정부는 알뜰폰의 성장을 위해 우체국 알뜰폰을 모바일로 판매하도록 하고 도매제공의무제도를 2019년 9월까지 연장할 계획입니다.
                  또 데이터 요금제 확충 등 요금제를 다양화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