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북한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정의용 실장, 맥마스터 보좌관과 통화…"한미 긴밀 공조"

                  2017.08.11 재생 시간 : 02:02 시청자 소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맥 마스터 미 국가안전보좌관이 오늘 오전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북한의 도발 위협에 한미가 단계적 조치를 취하고,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오늘(11일) 오전, 허버트 맥마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정 실장과 맥마스터 보좌관은 40여 분 동안 진행된 통화에서 북한의 최근 잇따른 도발 상황에 대한 대응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양측은 양국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단계적 조치에 한미 간 긴밀히 공조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녹취>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한미 양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취해나갈 단계별 조치에 대해 긴밀하고 투명하게 공조해 나간다는 약속을 재확인하였습니다."
                  정 실장과 맥마스터 보좌관은 지난 3일에도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과 3자 화상회의를 하며, 북한 도발 문제를 협의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는 게 다른 날 통화를 안 했다는 뜻은 아니라며 양국은 수시로 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미 간 설전이 오가는 가운데, 왜 한국 정부는 아무 것도 안하고 있느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대통령의 발언이 가장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는 방향에 대해 면밀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문 대통령은 어제 국가안전보장회의에 앞서 모든 조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며 북미 간 직접 미사일 도발을 하는 것도 아닌데, 말싸움 상황의 진전을 지켜봐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했습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양국이 재확인한 '단계별 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어떤 말씀도 덧붙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