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장거리 공대지 '타우러스' 실사격 훈련 성공

                  2017.09.13 재생 시간 : 02:13 시청자 소감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는 우리나라 킬 체인의 핵심전력으로 평가받고 있는데요.
                  첫 실사격 훈련을 통해 성능이 입증됐습니다.
                  우리 군은 미사일을 내년까지 전력화할 예정입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타우러스가 탑재된 F-15K가 목표물을 확인합니다.
                  발사된 타우러스 유도미사일이 스스로 목표물을 찾아 400km를 날아가 표적에 정확히 꽂힙니다.
                  공군이 12일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 실사격 훈련에 성공했습니다.
                  1천 5백m 상공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고도 500m를 유지하며 비행하다 목표 근처에서 3천m까지 급상승한 뒤 수직으로 낙하해 목표지점에 명중했습니다.
                  비행 이후 실제 표적에 명중시키는 실사격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녹취> 이현우 중령(진) /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이번 실사격은 타우러스의 작전 운용 능력을 최종 확인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실사격 성공을 통해 타우러스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타우러스의 최대 사거리는 약 500km로, 미사일에는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고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위성항법, 관성항법장치에 따라 목표물 반경 3m 이내를 정확히 타격할 수 있습니다.
                  또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정밀 타격할 수 있어
                  전투기와 조종사의 생존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3m의 철근 콘크리트를 뚫을 수 있는 파괴력을 지니고 있어 우리나라 공격형 방위시스템 킬 체인의 핵심전력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 계약 체결 이후 이미 수십 발이 군에 실전 배치돼 있고, 국방부는 지난 해 90발을 추가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공군과 방위사업청은 2018년 말까지 도입 물량 전부를 인수해 전력화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