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국제사회 대북제재

                  국제사회 대북압박 강화…후속 조치 마련에 '속도'

                  2017.09.13 재생 시간 : 01:56 시청자 소감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택됐지만,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움직임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더 강력한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요.
                  정유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아주 작은 걸음에 불과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 2375호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습니다.
                  결의안을 뛰어넘는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속내를 내비친 겁니다.
                  내용엔 불만을 표시했지만,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엔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미국 국무부도 결의안에 의미를 부여하면서도, 이같은 조치가 충분하지는 않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유엔 결의는 지금까지 있었던 제재의 가장 강력한 집합이라며, 그럼에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훨씬 더 많다고 말했습니다.
                  미 의회는 좀더 노골적으로 '세컨더리 보이콧' 옵션을 거론하며 중국의 철저한 제재 이행을 압박하고 나섰고 유럽연합도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안을 마련해 대북 압박에 힘을 실었습니다.
                  석유 금수 조치를 포함한 초강력 초안에서 안보리 최종안이 몇 걸음 후퇴한 만큼, 국제사회가 안보리 결의안 다음 단계를 준비하고 있는 겁니다.
                  우리 정부도 상황을 종합적으로 보며 대북 독자 제재 카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조준혁 / 외교부 대변인
                  "북한이 도발을 지속하는 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증대시킬 수 있는 다양한 외교적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 중에 있습니다."
                  외교부는 또 정부 차원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 이행 노력을 이어간단 방침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관계부처와 결의 내용을 공유함과 동시에 이행보고서 제출 계획에 있어서도 계속해서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