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사드 보복 피해 콘텐츠 기업 추가 지원

                  2017.10.12 재생 시간 : 01:49 시청자 소감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문화산업도 예외는 아닌데요.
                  정부가 이번 일로 타격을 입은 콘텐츠 기업을 위해 추가 대책을 추진합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중국의 한류제한령으로 문화산업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지난 7일 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에 지난 3월부터 지난달까지 6개월 동안 접수된 문화콘텐츠 피해사례는 모두 60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접수되지 않은 사례까지 감안할 때 피해는 이보다 더 클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3월 긴급 경영 지원,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조기 집행 등의 대책이 발표됐지만, 중국 보복의 장기화로 관련 기업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상황.
                  정부가 이를 해결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추진합니다.
                  문체부는 우선 중국진출 국고 지원 사업 가운데 한한령으로 인한 피해사실을 입증하는 경우 지원 요건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피해 확인 심의위원회를 운영해 피해 기업의 지원 적격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또 국고 지원 사업에서도 피해기업을 우대합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영화진흥위원회 등의 국고지원사업에서 피해기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내년 4월 확장 이전할 판교 글로벌게임허브센터 입주 시에도 피해기업을 우대할 방침입니다.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확충해 중국 사업 실패 이후 재기하는 창업주 등에 주로 투자하는 재기 지원 펀드를 125억 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콘텐츠업계와 민관 협력 채널을 구축해 중국시장 상황에 대응하고, 해외 진출 전략 수립을 위한 민관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