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개성공단 피해기업에 660억 원 추가 지원

                  2017.11.10 재생 시간 : 02:09 시청자 소감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660억 원의 피해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5·24 조치와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남북경협 기업에 대해서도 실태조사를 거쳐 처음으로 지원합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과 남북경협 기업에 대한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천해성 / 통일부 차관
                  "정부는 지난 시기 갑작스러운 정책변화로 뜻하지 않은 어려움을 겪은 개성공단과 남북경협 기업들에 대해 국가의 책임성 제고 차원에서 지원 대책을 마련하였습니다.“
                  우선 개성공단에서 공장을 가동하다 전면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입주기업 174곳에 66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합니다.
                  원·부자재와 완제품 등 유동 자산 피해에 대해 516억 원을, 토지-기계 등 투자자산 피해에 대해선 144억 원 규모로 추가 지원할 방침입니다.
                  통일부는 다수 영세 협력 업체의 피해와 직결되고 개성공단 기업의 경영 정상화가 관건인 만큼, 예외적으로 추가 지원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또 남북경협 기업에 대한 지원 대책도 내놨습니다.
                  개성공단 기업과 달리 남북경협 기업을 운영하던 기업에 대한 지원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다만 이들 기업에 대한 피해 규모 등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만큼, 실태조사를 먼저 거쳐 지원액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녹취> 천해성 / 통일부 차관
                  "실태조사를 위해서는 전문적인 회계법인의 심사가 필요하고 또 회계법인을 선정하는 절차들도 필요하기 때문에 어떤 시기를 특정하지는 못하지만 최대한 신속하게 관련된 절차를 진행하도록 노력할 생각입니다."
                  재원은 남북 협력기금을 활용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달 중 범정부 협의체인 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지원대책을 최종 확정할 방침입니다.
                  천 차관은 이번 조치가 개성공단을 비롯한 남북 경협 재개와는 무관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