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 출범…'단말기 자급제'부터 논의

                  2017.11.10 재생 시간 : 01:42 시청자 소감

                  가계통신비 현안을 다룰 사회적 논의기구인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가 오늘 출범했습니다.
                  내년 2월까지 약 100일 동안 운영될 예정인데요.
                  문기혁 기자입니다.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가 통신비 부담을 낮추기 위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민관 협의체로 구성된 정책협의회는 오늘(10일) 첫 회의를 열어 강병민 경희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운영계획과 논의 의제, 일정 등을 확정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 협의회는 오는 24일 제2차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2차 회의에서는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과 휴대폰 단말기 판매를 분리하는 '단말기 완전자급제'를 다룰 예정입니다.
                  협의회는 내년 2월까지 약 100일간 매달 2번씩 회의를 열어 주요 과제들을 논의합니다.
                  단말기 자급제 외에 '보편요금제'를 의무 도입하는 방안 등도 논의할 계획입니다.
                  보편요금제는 월 2만 원에 음성통화 100분과 1기가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새로운 요금젭니다.
                  논의 결과는 국회에 보고하고, 관련 제도개선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녹취> 전성배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국장

                  "많이 논의되고 있는 보편요금제라든지 단말기 완전자급제 등 이런 통신비 관련된 의제를 논의할 계획인데, 논의 결과 최종 정리되는 게 내년 3월 정도가 되겠습니다"
                  한편 협의회는 전문가와 소비자·시민단체, 이해관계자, 정부부처 등 모두 20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이해관계자로는 이동통신 3사와 삼성전자 등 제조사, 알뜰통신협회 등이 참여했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