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포항 지진 피해 551억…재난복구에 1,445억 원 투입

                  2017.12.07 재생 시간 : 02:12 시청자 소감

                  정부가 포항 지진에 1천445억 원의 재해복구비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학교에 대한 피해 복구와 내진 보강 사업비를 집중 지원할 방침입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포항지진의 피해액은 모두 551억 원.
                  지난해 발생한 경주지진 피해액의 5배 규모입니다.
                  경주지진보다 지진 규모는 작았지만,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모두 1,445억원을 투입해 피해를 복구할 계획입니다.
                  녹취> 정종제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
                  "정부는 신속한 피해복구를 통해 피해지역이 조기에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이중 국비는 1091억원, 포항시는 354억원을 부담합니다.
                  특별재난구역 지정에 따라 정부의 부담 비율이 높아졌습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흥해초등학교를 비롯해 103개 학교시설 복구비로 388억원을, 피해가 경미한 경남과 경북 지역 학교들의 내진 보강에 108억원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이번 복구계획에 있어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성금은 320억 여 원이 모금됐고, 피해규모별 지급 기준에 따라 실 거주자에게 우선적으로 지원이 이뤄질 계획입니다.
                  한편, 지진 발생 초기 1천800여 명에 달했던 이재민은 현재 839명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어제까지 이재민 200가구가 LH임대주택 등 장기주거시설로 입주했고 목조형 조립식 주택도 본격적으로 설치될 예정입니다.
                  피해·위험 주택에 대한 안전 점검에 있어서도 후속조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녹취> 정종제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
                  "금번 안전점검 결과에 따라 '위험' 판정 주택에 대해서는 정밀점검을 실시하고, 결과에 따라 철거 또는 보수·보강 등 후속조치를 추진하겠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내년 3월까지 '지진방재 개선 TF'를 운영해 종합적인 지진 안전 개선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