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식품 안전관리

계란에 '산란일자' 의무 표시…식품안전 종합대책 확정

2017.12.27 재생 시간 : 01:43 시청자 소감

올해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큰 혼란을 겪었는데요.
정부가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확정했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지난 8월 살충제 계란 파문이 국내를 강타했습니다.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 된 가운데 국내산 계란에서도 독성 물질이 검출된 겁니다.
정부는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을 확정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국무조정실장
"국민들께서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먹거리 환경 조성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4대 분야 20개 과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였습니다."
우선, 내년부터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전통시장과 인터넷 판매 계란 등에 대한 검사를 확대합니다.
아울러 2019년까지 계란 껍질에 사육환경과 산란일자를 의무적으로 표시하기로 했습니다.
'축산산업 선진화'와 관련해서는 '동물복지형 축산'으로 전환하기 위해 상향된 사육기준을 마련해 내년 신규 진입 농가부터 적용합니다.
모든 산란계 농장에는 현장 맞춤형 매뉴얼을 보급하고, 해외에서 허가된 안전한 약제를 신속한 평가를 거쳐 국내에 공급합니다.
특히, 농가 스스로 닭 진드기를 방제·관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살충제 불법사용 농가에 대해서는 축산업 허가를 취소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합니다.
친환경 인증기준을 대폭 강화하고, 학교 주변 판매식품과 수입식품 등에 대해 안전관리도 강화됩니다.
어린이들이 많이 섭취하는 과자나 캔디류 등 제조업체에 대해 2020년까지 HACCP 적용을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