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가상화폐 '합리적 규제'…각 부처 참여 TF팀 운영

2018.01.12 재생 시간 : 01:38 시청자 소감

가상화폐 규제 논란 속에 많은 투자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는데요.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를 신중하게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어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의 강력한 규제 발언에 가상화폐 시세는 최대 40% 폭락했고, 투자자들은 패닉에 빠지며 청와대에 청원 민원을 제기했습니다.
청와대가 폐쇄 방침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나서야 가상화폐 시세는 안정됐고, 오늘(12일) 반등세를 이어갔습니다.
정부는 이처럼 민감하게 작용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에 대해 조금 더 신중하게 접근하기로 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상화폐의 투기 과열 현상을 우려한 뒤 정부는 어떤 식으로 합리적인 규제를 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각 부처가 참여한 TF팀은 현재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검토하며 대안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위원회도 가상화폐 거래소에 가상계좌를 발급해준 6개 은행을 긴급 소집하고 대안 마련에 나섰습니다.
금융위는 이 자리에서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가상화폐 거래소의 가상계좌에 대한 정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의 후 시중은행 일부는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하겠다고 밝혔고, 자금세탁방지와 관련된 시스템을 정교화 한 뒤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