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북미정상회담

문 대통령, 북미회담 실시간 시청···"성공적 회담 기원"

2018.06.12 재생 시간 : 03:17 시청자 소감

청와대도 세기의 담판이 될 북미정상회담을 예의주시 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연결해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성욱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에 국무회의 주재에 앞서 북미 정상의 만남을 시청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전 10시에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가 열렸는데요.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시작에 앞서 국무회의장에 마련된 TV를 통해서 북미정상의 만남 장면을 시청했습니다.
본래 국무회의에 앞서 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의 차담이 이뤄지는데요.
오늘은 문 대통령이 차담을 하지 말고 먼저 들어가서 회담 상황을 시청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무회의가 열린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는 의전비서관실에서 미리 준비한 대형 프로젝터를 통해 북미회담 생중계가 상영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시청 내내 옅은 미소를 띄고 중간중간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를 나누는 장면에서는 고개를 크게 끄덕이고 환한 미소를 보였습니다.
10시 10분 경에 의전비서관이 국무회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신호를 주자 문 대통령은 조금 더 보겠다는 의사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 파견된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부터 북미정상회담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의 관심이 온통 싱가포르에 가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했는데요.
발언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 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바랍니다.”
앞서 어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북미 두 지도자의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의 세기적 만남이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이번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또 북미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북미 간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고 남북대화도 병행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NSC를 중심으로 외교부, 통일부 등 관련부처와 함게 북미정상회담 상황을 실시간 공유하며 북미회담 성공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편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내일 방한해 모레 문 대통령을 예방하고 북미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는 대로 입장을 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