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트럼프 "김 위원장과 만날 것" [월드 투데이]

회차 : 240회 방송일 : 2018.09.27 재생시간 : 05:13

임보라 앵커>
세계 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입니다

1. 트럼프 "김 위원장과 만날 것"
북미 간 대화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만간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각 26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엔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가까운 장래에 김 위원장과 만날 거라고 말했다. 2018년 9월 26일"

매우 가까운 미래에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며 곧 장소와 시기가 발표될 거라고 말한 겁니다.
이어 북미관계가 멋지다고 평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도 김 위원장의 추가 친서를 내보였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어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특별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친서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리용호 외무상을 통해 건네졌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우리는 두번째 정상회담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꽤 빨리 이뤄질 거라 믿습니다."

급물살을 타고 있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2. 폼페이오, 다음달 방북···비핵화·북미회담 논의
북미정상회담이 가시화되는 상황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달에 평양을 방문합니다.

워싱턴 포스트
"폼페이오 장관이 다음달에 평양을 방문해달라는 초청을 수락했다. 2018년 9월 26일"

현지시각 26일, 미 국무부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과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만났다며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을 방문해달라는 김 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번 방북으로 비핵화 협상과 북미정상회담 사항을 논의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이 10월에 열릴지도 모르지만 그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언급했습니다.
4차 방북으로 북미 간 협상에 어떤 진전이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3. 달라진 트럼프 기조연설 "김 위원장에 감사"
진전된 북미관계를 증명하듯이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도 일년 전과 180도 달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를 표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의 용기와 그가 취한 조치에 감사를 전합니다."

현지시각 25일, 유엔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과 대화를 강조했습니다.
1년 전, 김정은 위원장을 로켓맨이라 칭하며 전쟁 위협을 불사했던 것과는 180도 달라진 내용입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우리는 많은 나라의 지지 속에, 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는 비핵화 전까지 계속 시행될 거라고 못박았습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협정과 관련해 중국을 겨냥하고 이란을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은,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면서 북한과는 해빙무드를 이어갔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4. 미 연준, 기준금리 인상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0.25 퍼센트 포인트 인상했습니다.
올해 들어 세 번째 인상입니다.
현지시각 26일, 연방공개시장 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금리 인상이 통과되면서 미국의 기준금리가 2~2.25%가 됐습니다.
2008년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가 2%를 웃돈 겁니다.

녹취>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오늘 위원회는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해 2.00~2.25%로 정했습니다."

미국의 경제성장이 가속화하고 노동시장이 과열되면서 이번 금리인상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실업률은 낮고 경제활동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물가상승률도 낮고 안정적입니다. 이는 좋은 징후들이죠."

연준은 12월에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하며 내년에도 3차례 금리인상이 있을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5. 러시아 하원, 논란의 연금개혁안 통과
러시아를 휩쓴 논란의 연금개혁안이 하원에서 통과됐습니다.
시민들의 반발이 더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지시각 26일, 러시아 하원의 표결에서 찬성 326표, 반대 59표로 연금개혁안이 통과됐습니다.
이는 푸틴 대통령의 연금개혁으로 수금연령을 남성은 65세, 여성은 63세로 올리는 것을 골자로 합니다.

녹취> 막심 토필린 / 러시아 노동부 장관
"연금시스템을 바꾸는 개정법 초안이 하원에서 채택됐습니다. 이는 오랫동안 논의하고 토론한 결과입니다."

국민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푸틴 대통령은 여성의 연금수급연령을 60세까지만 높이겠다며 일보 후퇴했을 뿐 기존 내용을 고수해왔습니다.
러시아 전역에서 이에 반발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하원의 표결로 반푸틴 시위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