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청와대 브리핑 수시방송

대통령 유럽 순방 청와대 브리핑

방송일 : 2018.10.09 재생시간 : 04:21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장소: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달 13일부터 21일까지 7박 9일의 일정으로 프랑스,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순으로 유럽을 방문합니다.
먼저 문 대통령은 10월 13일부터 18일까지,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국빈 또는 공식 방문합니다.
두 나라와의 우호 협력관계를 보다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와는 외교안보분야 전략적 협력을 제고하는데, 또 첨단과학기술과 신산업능력을 보유한 이탈리아와는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협력증진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10월 17일부터 18일까지 교황청을 공식 방문하여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할 것입니다.
특히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습니다’ 라는 초청의 뜻을 전달할 것입니다.
하나 더 덧붙이자면 평양 정상회담때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 천지에서 김희중 대주교를 만난 적이 있습니다.
그 자리에서 김희중 대주교가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걸 교황청에 전달하겠다’ 라고 말을 전달했는데, 그 말을 듣고 김정은 위원장이 ‘꼭 좀 전달해주십시오’ 라고 응답하기도 했습니다.
계속하겠습니다.
다음으로 문 대통령은 벨기에로 이동해 10월 18일부터 19일까지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 참석합니다.
여기서는 투스크 EU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윙커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도전에 대한 글로벌 동반자’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아셈 정상회의에서 우리의 포용적 성장이 국제사회의 지속가능성장과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한-EU 정상회담에서는 수교 55주년을 맞아 한-EU간 전략적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 시켜나갈 방안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의하게 됩니다.
아울러 두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덴마크로 이동해 10월 20일, 제1차 P4G 즉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덴마크를 공식 방문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P4G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등 글로벌 목표 달성을 위한 민관협력 증진과 개도국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한국의 정책 및 역할과 기여를 소개할 예정입니다.
한편 덴마크와는 기후 변화 대응 및 과학기술 바이오 등 미래형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 중점 협의할 계획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