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한·중, 12월 '미세먼지 대책' 첫 국장급 회의

회차 : 772회 방송일 : 2018.10.21 재생시간 : 01:27

임소형 앵커>
우리나라와 중국 환경부가 오는 12월 미세먼지 대책 관련 첫 국장급 회의를 엽니다.
매년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에 따른 피해가 심각한 만큼, 이번 회의를 통해 실효성 있는 대책이 논의될지 관심입니다.
이혜진 기자입니다.

이혜진 기자>
한국 환경부와 중국 생태환경부가 오는 12월 첫 국장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환경정책 현안을 논의합니다.

한·중 환경협력센터
▶양국 환경 분야 협력사업 총괄·관리
▶한국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 직원 7명 파견

회의는 한국에서 열리며 지난 6월 중국 베이징에 문을 연 한·중 환경협력센터 운영 관련 세부방안이 협의될 전망입니다.
특히, 가을철로 접어들며 미세먼지가 다시 심해지면서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미세먼지 관련 논의주제
▶서울-베이징 대기 질 개선협력 ▶환경오염 방지기술 지원안
▶대기질·인공강우 협력연구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프로그램

미세먼지 관련 논의 주제는 서울-베이징 대기질 개선 협력과 환경오염 방지기술 지원 방안, 대기질·인공강우 협력연구, 노후 경유차 저공해화 프로그램 등입니다.
회의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이후 임명될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이 한국 대표로 참석합니다.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두 나라는 향후 국장급 회의 운영방안도 논의하는데, 1년에 한 번씩 두 나라를 오가며 회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