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노후 개인 부담 증가···"정부·사회 함께 책임져야"

방송일 : 2018.12.13 재생시간 : 02:08

김용민 앵커>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노인들의 삶의 질에 대한 관심도 높은데요.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노인들은 10년 전보다 더 오래 일했고, 혼자 사는 가구도 늘었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고령사회에서 노후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독거 노인 비중도 늘어나 노후 준비는 전적으로 개인 몫이 된 지 오래.

인터뷰> 권중한 / 대전 서구
"결혼하면 다 따로 살려고 하지 부모하고 살려는 사람이 없어 누구든 노후준비하고 싶지만 모든 게 여의치가 않으니까 어렵지."

실제 통계청이 발표한 사회동향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 중 독거노인 비율은 23.6%에 달했고, 자녀와 함께 사는 노인들은 10년 전보다 감소했습니다.
생활은 전보다 더 팍팍해졌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3년 간 노인들의 은퇴연령은 평균 74.6세였고, 월 평균 생활비는 97만 7천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중 식비, 주거비, 의료비가 절반을 차지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노인 본인이나 배우자가 충당하는 경우가 많았고, 사회복지기관 부담률은 8% 미만이었습니다.
본인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노후 책임에 대한 인식도 '가족'에서 '사회'로 옮겨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순자 / 충남 부여
"전에는 먹고 살기 힘들어서 그랬고 많은 노후준비를 못한 것 같아요. 정부에서 도와주면 여러모로 생활하는데 도움이 되죠."

실제 통계청 조사에서도 가족뿐 아니라 정부와 사회가 함께 노후를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노인 기준 연령을 높여 어느 정도 경제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인터뷰> 전수완 / 대전 서구
"일자리만 있으면 해야죠. 내 힘에 맞는 거 지금 누가 일을 시키려고 안 해요. 정부에서 일자리가 있어서 일만 시켜준다면."

(영상취재: 우효성 / 영상편집: 김종석)

통계청은 노후에 대한 개인 부담이 증가한 만큼 공적제도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