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체육계 성폭력 '국가대표 관리 실태' 공익감사 청구

회차 : 316회 방송일 : 2019.01.17 재생시간 : 01:59

임보라 앵커>
체육계 성폭력 폭로가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후속조치를 발표했습니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관리와 운영실태에 대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받는계획이 포함됐는데요.
박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박지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을 위한 후속조치를 내놨습니다.
앞서 발표한 대책 방안을 좀더 구체화한 겁니다.
먼저, 문체부는 국가대표 선수들 관리와 운영실태에 대해 지난 11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체육계 성폭력 폭로가 계속됨에 따라 객관적이고 엄정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반영한 겁니다.
감사 대상에는 선수촌 뿐만 아니라 국가대표 선수들의 훈련시설 전반을 포함했습니다.

녹취> 오영우 /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국민과 언론의 공분이 매우 크다는 점을 감안해 문체부는 국가대표 선수촌 운영 등 국가대표 선수 관리와 운영 실태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습니다."

당초 민간 주도로 구성하기로 한 성폭력 조사 특별위원회에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체육계 비위 근절 대책안의 도입 시기도 구체화했습니다.
가해자 처벌 강화 규정은 늦어도 오는 3월까지 민간 체육단체에 적용될 수 있도록 하고, 선수촌 내 인권상담센터는 다음 달까지 설치할 방침입니다.
선수촌에 여성 부촌장을 두는 등 대한체육회가 내놓은 개선안도 빠른 시일에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현재 국회에 발의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 이른바 '운동선수 보호법'의 입법 절차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독립 법인 형태의 스포츠 윤리센터가 설립돼 체육비리 조사 등을 전담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 밖에 엘리트 체육육성, 성적 중심주의 분위기 쇄신안을 검토하는 한편 교육부, 여가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피해자 보호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