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靑 감찰반 재정비···"엄정한 기강 확립"

방송일 : 2019.01.18 재생시간 : 02:03

임소형 앵커>
청와대가 어제 특별감찰반 비위 논란과 관련해서, 내부 규율을 재정비하고 조만간 정상 활동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은, 민간인 사찰 등 불법 행위는 전혀 없었다며 앞으로 공직사회의 엄정한 기강을 세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서면자료를 내고 현 정부 출범 이래 민간인 사찰 등 불법행위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공직감찰반의 구성과 업무수행 원칙 등을 명확히 해 공직사회의 기강을 확립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대통령비서실 직제'를 개정하고, 공직감찰반 업무 매뉴얼을 제정한 것을 비롯해 감찰반 인력을 크게 개편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으로 감찰반원 선발 때 평판조회 결과 등을 통해 도덕성과 전문성을 면밀히 검증하도록 했습니다.
청와대는 감사원 출신의 감찰반장을 새로 선임하고, 구성원들의 선발 절차가 마무리된 만큼 설 명절 전 감찰반 활동을 재개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공직감찰반 운영규정'에 따라 감찰반원에 대한 교육과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는 아울러 컴퓨터 등 전자기기에 대한 조사를 뜻하는 '디지털 포렌식 조사'에 대한 업무처리지침도 마련했습니다.
포렌식 조사와 관련해 인권보호와 과잉금지, 사전 동의의 원칙 등이 담겼습니다.
이를 통해 포렌식 절차의 투명성을 높이고 인권침해 논란 소지를 원천 차단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조 수석은 감찰반 역할도 뇌물수수와 국가기밀 누설, 채용-인사비리 등 중대 범죄와 비리에 중점을 두고 감시한단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적발된 중대비리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일벌백계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