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35조 풀어 중기·취약계층 어려움 부담

회차 : 143회 방송일 : 2019.01.22 재생시간 : 02:33

임소형 앵커>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설 민생안정대책이 확정됐습니다.
정부와 금융권이 35조 원을 지원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신경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경은 기자>
설 명절 위기지역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부와 금융권의 지원 규모는 35조 2천억 원.
지난 해보다 6조 원 늘어난 금액으로, 정부는 이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과 취약계층의 생계 부담을 줄이겠다는 방침입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영세기업을 위한 신규대출, 보증 등 자금지원 확대에 33조 원이 공급되고, 또 외상매출 채권을 보험으로 인수해 빚을 갚지 못할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도록 1조 원을 지원합니다.
기존의 대출과 만기연장도 전년 32조원 보다 크게 늘어난 49조 6천억 원 규모로 확대되고, 전통시장 상인이 미리 성수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명절자금도 1인당 천만 원 한도로 조기 대출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근로자들의 생계안정을 위해 임금체불 근로자의 생계비 대부금리를 한시적으로 2.5%에서 1.5%로 인하해 지원하고, 근로, 자녀장려금의 11월 신청분, 87억 원에 대한 법정 지급기한을 앞당겨 1월 말까지 조기 지급하도록 했습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추진됩니다.
정부와 공공기관 등은 지난해보다 2천억 원 이상 더 투입해 전통시장상품권 4천 5백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천 250억 원 어치를 구입하고, 지역사랑상품권 할인율도 5%에서 10%로 높이기로 했습니다.
구매한도도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목적예비비 등 9백억 원을 활용해 고용, 산업 위기지역에 대한 지원도 강화합니다.
또 코리아그랜드세일 기간 교통, 숙박 등을 최대 85%까지 할인하고, 전국 전통시장 설맞이 대행사를 열어 관광객들을 끌어들이겠다는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정부는 이와 함께 농축수산물 특판장에서 성수품 선물세트 특판행사를 열어 최대 50%까지 할인하도록 해 장보기 부담을 덜도록 할 계획입니다.

KTV 신경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