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00분

"5·18 왜곡, 나라 근간 무너뜨리는 일"

방송일 : 2019.02.19 재생시간 : 01:52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8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국회와 정치권 일각에서의 5.18 왜곡 행위에 대해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유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과 극우 세력의 5·18 왜곡 행위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회와 정치권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이 남파됐다는 등의 주장을 하며 왜곡하는 것은 결국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의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 3명 중 2명에 대해 재추천 요청서를 보낸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직접 비판에 나선 겁니다.
또 5.18 왜곡이 표현의 자유와 관용을 넘어서는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우리 자유민주주의가 다양성을 존중하고 있지만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주장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국민들이 단호하게 거부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들께서 단호하게 거부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이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됐다며, 5.18에 대해 이미 법적인 판단이 끝났음을 다시한번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이기훈 / 영상편집: 최아람)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