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00분

사업용 통신·전력구 현장점검···'소방시설 의무화'

방송일 : 2019.02.21 재생시간 : 02:06

임보라 앵커>
KT 아현지구 화재처럼 큰 통신시설에서 재난이 발생하면 그 피해가 더 큰데요.
평소에 시설을 점검하고 관리하는 게 중요합니다.
공동구 안전점검 현장에 곽동화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곽동화 기자>
성인 남성 세 명 정도가 드나들 수 있는 좁은 복도.
경기도 성남시 분당지구를 관리하는 공동구 시설의 일부입니다.
"공동구는 지역의 전력, 상수, 통신 시설이 지나가는 곳으로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가 나눠 24시간 운영하고 있습니다. 최대 진도 6.3 지진도 견딜 수 있습니다."

지난 KT 아현지국 화재처럼 이곳에 문제가 생길 경우 지역 전체 통신망이나 전력이 마비돼 큰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국가안전대진단이 진행 중인 가운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장점검 장소로 성남 공동구를 택했습니다.

인터뷰> 김부겸 / 행정안전부 장관
"공동구라는 것은 도시의 동맥에 해당이 됩니다. 여기서 무슨 이상이 생기면 도시 전체가 마비되는 엄청난 결과로 이어집니다. 이런 데 대한 관심, 주의, 관찰,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안전에 대한 투자는 우리가 조금도 주저해서는 안 됩니다."

화재가 발생하면 인근 소방서에서 즉시 출동해 소화전을 켭니다.
천장 부근의 스프링클러에서 세차게 물이 쏟아집니다.
현행법상 500m가 넘는 전력, 통신구에는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설치하게 돼 있는데, KT 아현지국은 500m가 안 돼 화재가 크게 번졌습니다.
정부는 모든 사업용 전력, 통신시설에 소방시설 설치를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또 분당 공동구는 20m마다 소화기를 설치하는 등 화재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습니다.
불이 났을 때 소화전 버튼을 누르면 방화문이 저절로 닫히도록 시설을 갖췄고, 지난해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지적된 누수 관련 사항은 시정 조치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이기환 / 영상편집: 정현정)
정부는 오는 4월 19일까지 국가보안시설 등에 대한 안전대진단을 진행합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