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출퇴근 카풀 허용"···택시·카풀 '대타협'

회차 : 170회 방송일 : 2019.03.08 재생시간 : 01:53

임소형 앵커>
택시와 카풀업계의 긴 갈등이 비로소 해결될 전망입니다.
어제 관련 주체가 사회적 대타협기구 회의를 열고 오전과 오후에 각각 2시간씩 카풀을 허용하는데 합의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앞으로 출퇴근 시간인 평일 오전 7시부터 9시와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에는 승용차 카풀이 허용됩니다.
택시와 카풀 업계, 정부와 여당이 사회적 대타협 기구를 구성하고, 오랜 진통 끝에 이 같은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녹취> 박복규 /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
"카풀은 현행법상의 본래 취지에 맞게 출퇴근 시간인 오전 7시에서 9시, 오후 6시에서 8시에 허용하되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은 제외한다."

이와 함께 택시 업계를 위한 규제 완화를 적극 추진합니다.
특히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를 상반기 안에 출시해 택시 산업을 발전시킨다는 계획입니다.
또 택시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근로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도 시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대타협기구는 이와 함께 국민의 교통 편익을 높이는 데도 힘쓰기로 했습니다.
안전을 고려해 초고령 운전자 개인택시의 감차를 추진하고 승차 거부 등을 근절하기로 했습니다.
대타협 기구는 이 같은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이거나 발의 예정인 법률안을 이달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아울러 이를 위한 실무 기구를 구성할 방침입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