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전두환 첫 재판···공소사실 전면 부인

방송일 : 2019.03.11 재생시간 : 01:30

유용화 앵커>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 씨의 첫 재판이 오늘 광주지법에서 열렸습니다.

신경은 앵커>
전씨는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전두환 씨가 법정에 선건 지난 1996년 이후 23년 만입니다.
지난 2017년 회고록을 통해 고 조비오 신부가 5.18 민주화 운동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해 조 신부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오후 2시 30분 광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열린 공판은 1시간 15분 만에 종료됐습니다.
전씨는 법정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회고록은 과거 국가기관의 기록과 검찰 조사를 토대로 쓴 것으로, 명예 훼손을 한 것이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전씨의 법률 대리인인 정주교 변호사는 5·18 당시 광주에서 기총소사는 없었고 있었다고 해도 조 신부가 주장하는 시점에 헬기 사격이 없었다면 공소사실은 인정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변호사는 또 형사소송법 319조를 근거로 이번 사건의 범죄지 관할을 광주로 볼 수 없다면서 재판 관할 이전을 신청했습니다.
법원은 이에 대해 재판을 진행하면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다음 공판은 다음 달 8일 오후 2시에 진행될 예정입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79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