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미세먼지·황사 완벽 대처법 [똑똑한 정책뉴스]

회차 : 190회 방송일 : 2019.03.26 재생시간 : 04:46

임소형 앵커>
하루가 멀다 하고 찾아오는 불청객, 미세먼지 여파에 우리 일상생활도 바뀌고 있습니다.
마스크는 어디를 가나 꼭 챙겨야 하는 필수품이 됐고요.
동네 병원에는 호흡기 질환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는 3월에서 5월에 황사도 많이 발생하는데요.
하지만 무엇이든 알고 대처하면,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겠죠.
미세먼지와 황사의 차이점은 무엇이고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완벽한 노하우를 소개합니다.

황사와 미세먼지는 발생 원인부터 다릅니다.
황사는 주로 중국 사막지대 흙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날아오는 것이고, 미세먼지는 산업 활동으로 만들어지는 화학 물질입니다.
때문에 성분에도 차이가 있는데요.
흙먼지인 황사의 주요 성분은 칼슘, 철분, 알루미늄, 마그네슘 등 토양 성분인 반면 미세먼지는 질산염, 암모늄, 황산염 등의 이온 성분과 탄소 화합물, 금속 화합물 등의 유해성 물질입니다.
뿐만 아니라 먼지 입자도 다른데요.
황사는 지름 20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모래고요.
미세먼지는 10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먼지와 지름 2.5 마이크로미터 이하인 초미세먼지를 말합니다.
보통 사람의 머리카락이 50에서 70 마이크로미터 라고 하니까요.
얼마나 작은지 아시겠죠.
게다가 황사보다 크기가 작은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는, 기관지에서 잘 걸러지지 않는데요.
폐 속에서 공기와 혈액이 만나는 허파꽈리까지 도달한다고 알려져 있어 황사보다 더 유해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미세먼지와 황사 경보가 발령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대처법은 마스크 착용입니다.
이때 일반 마스크는 입자가 작은 미세먼지를 거르지 못하기 때문에 보건용 마스크를 구입해야 하는데요.
제품 포장에 의약외품 문구와 함께 KF80, KF94 같은 규격 표시를 확인해야 합니다.
KF 뒤에 붙은 숫자가 클수록 미세먼지 차단 효과가 더 크기 때문에 구매 할 때 꼼꼼히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보건용 마스크는 세탁하면 모양이 변형되서 기능을 유지할 수 없게 됩니다.
또 한 번 사용한 제품은 세균에 오염돼 있을 수 있어 재사용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호흡기 외에 눈 건강도 중요한데요.
외출 후 눈이 따갑거나 이물감이 느껴지면 눈을 비비지 말고 인공눈물이나 세안액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안약을 사용하기 전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고 안약 용기의 끝이 눈꺼풀이나 속눈썹에 닿으면 오염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또 자주 사용하는 일회용 안약의 경우 즉시 사용하고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만약 두 종류 이상의 안약을 함께 사용할 경우에는, 최소 5분 정도 간격을 두고 투약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미세먼지나 황사가 발생하면 콘택트 렌즈보다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은데요.
부득이하게 콘택트 렌즈를 착용할 경우에는 보다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미세먼지나 황사가 많은 날에는 렌즈로 인해 눈이 건조해지면서 충혈, 가려움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8시간 이상의 장시간 사용은 피해야 합니다,
외출 후 렌즈를 즉시 빼고 인공눈물 등으로 눈을 깨끗이 세척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미세먼지 '매우 나쁨'인 날에 1시간 야외 활동을 하면 2000cc 디젤차가 내뿜는 매연을 3시간 40분정도 흡입하는 것과 똑같기 때문에 외출을 자제해야 하고요.
미세먼지가 심한 날 실내에서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7시 이전에 환기를 시키고 분무기로 물을 뿌려 미세먼지를 가라앉힌 후 진공청소기 대신 물걸레로 닦아내는 게 좋습니다.

그동안 미세먼지, 황사 등 실시간 대기정보를 우리동네 대기질 앱으로 확인하셨을 텐데요.
사용자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미세먼지, 오존 등 대기정보를 비롯해 미세먼지 주의보와 경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새 단장을 마쳤다고 합니다.
아직 이용하지 않는 분들은 스마트폰 앱스토어 또는 플레이스토어에서 우리동네 대기질을 검색해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똑똑한 정책뉴스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