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올해 청년 고용지표 개선···"일자리 정책 효과"

방송일 : 2019.04.23 재생시간 : 02:16

임소형 앵커>
청년추가고용장려금과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가 이들 제도를 통해 청년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지난달 기준 청년고용률은 42.9%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9%p가 늘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제도가 청년 취업 확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제도는 중소,중견 기업이 청년을 1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한 사람당 900만 원 내에서 3년 동안 인건비를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이 장려금을 받은 기업이 8천759곳으로 이를 통한 채용인원은 5만 3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예산 집행률은 34.7%로 지난해 같은 기간 예산 집행률 1.5%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이들 기업은 청년 채용뿐만 아니라 장년 채용규모도 평균 4.4명으로, 전년보다 19.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으로 신규 채용 여력이 생기면서 장년층 채용에도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게 고용부의 설명입니다.
중소, 중견 기업에 취업한 청년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도 올해 1분기에만 3만 4천 명이 가입했습니다.
지난해 총 가입자가 10만 6천400여 명인 것과 비교하면 올해 가입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겁니다.
가입한 청년의 1년 이상 근속 비율은 78.1%, 일반 중소기업 청년 근속율 48.4%보다 높았습니다.
중소기업 취업 청년이 2년, 또는 3년간 근무하면서 일정 금액을 납입하면 정부와 기업이 지원금을 보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만큼 청년들이 이 제도를 통해 안정된 일자리에서 오래 근무하는 데에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고용부는 분석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