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버스요금 인상, 부담 늘어날 주민께 송구" [오늘의 브리핑]

회차 : 217회 방송일 : 2019.05.16 재생시간 : 02:41

임소형 앵커>
이낙연 총리는 버스요금 인상 결정과 관련해 주민들의 부담이 늘어난 것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총리의 국정현안 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 주요내용,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장소: 정부세종청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버스요금 인상 송구"]

노선버스 파업동향 및 대응방안입니다.

다행히 파업은 일단 피했습니다.
타협해주신 노사와 중재해주신 지자체, 그리고 뒤에서 도와주신 국토교통부에 감사드립니다.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드려 송구스럽습니다.

그러나 경기·대전·충북 등은 노동쟁의 조정기간이 남아있고, 경북·전북 등에서는 6월에 조정신청이 이루어질 전망입니다.
그런 지역에서도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조속히 이루기를 바랍니다.

버스의 주 52시간 근로제도는 수십 년 동안 계속된 운전자 과로와 졸음운전 등을 개선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회가 여야 합의로 채택했습니다.

버스요금 인상은 인건비와 유류비 등 원가 인상요인을 보전하기 위해 지자체가 4, 5년마다 정기적으로 해왔던 일입니다.
그래도 부담이 늘어날 주민들께는 송구스럽습니다.

300인 이상 버스 사업장에 대한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까지 한 달 반밖에 남아있지 않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자체와 함께 미리 준비해야 할 일을 날마다 점검하고 독려해주시기 바랍니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재난예보·경보체계 점검"]

기상청에 따르면 올 여름은 평년보다 덥고 폭염 일수도 늘어날 것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국지성 집중 호우와 태풍의 발생 가능성도 높다고 합니다.
그에 대한 대비를 미리부터 철저히 해두어야 합니다.

핵심은 예방입니다.
관계부처는 지금부터 재해취약시설을 점검하고 보수까지 마쳐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강원도처럼 산불이 났던 지역은 적은 비에도 산사태 같은 피해가 나기 쉬우니 장마가 오기 전에 필요하고 가능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또한, 재난 예보와 경보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하고, 특히 재난방송의 준비태세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올 여름부터 폭염을 재난으로 규정한 재난안전법이 사실상 처음으로 적용됩니다.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독거노인, 쪽방 거주민, 건설현장 노동자 등 더위에 취약한 분들의 보호와 지원방안을 미리 준비해 놓으시기 바랍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