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군 경계 태세에 국민 우려···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

회차 : 261회 방송일 : 2019.07.19 재생시간 : 00:41

임소형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와 관련해 국군 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예비역 군 주요인사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강한 국방력이야말로 평화를 만들어내는 원동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민이 평화의 가치를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구체적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향한 여정에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