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세제 지원 확대

회차 : 815회 방송일 : 2019.08.11 재생시간 : 01:49

임소형 앵커>
정부가 지자체와 함께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 지원에 나섭니다.
지방세 신고와 납부를 최대 1년까지 연장해주고 지방세 감면도 추진합니다.
박천영 기자입니다.

박천영 기자>
지난 2일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면서 우리기업의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는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녹취> 홍남기 경제부총리(지난 2일)
"피해 기업에 대한 예산, 세제, 금융 등 정부지원도 조속히 시행하겠습니다. 자금 애로가 최소화되도록 신속하고 충분한 금융지원을 최대한 강구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공조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 세제 지원을 확대합니다.
우선 올해까지로 예정된 여러 지방세 감면 사항을 연장해 적용하는 방법이 추진되고, 산업단지, 지식산업센터 등 반도체 관련 기업이 입주한 시설에 대해선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도 검토됩니다.
정부를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 차원의 비상대응 테스크포스(TF)를 구성했습니다.
지자체별로도 피해기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이 강구됩니다.
우선 자체적으로 비상대책반과 피해신고 센터를 운영하고, 지자체 재원에 따라 피해기업에 경영안정자금도 지원합니다.
여기에 피해기업이 신청하는 경우 세무조사를 연기해 주고, 지방세 체납액이 있는 기업은 체납 처분도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지방세 신고·납부 연장, 체납액 징수 등은 6개월 범위 내에서 시행되고, 추가 연장도 가능합니다.
정부는 중앙과 지방이 하나돼 총체적으로 대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각 지역의 기업과 주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박천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