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국제사회 대북제재

                  정부, 대북 독자제재안 발표…北 은행 관계자 18명 포함

                  2017.11.06 재생 시간 : 01:37 시청자 소감

                  정부가 북한의 추가 대북 독자제재안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은행 해외지점 관계자 18명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는데요.
                  정유림 기자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두고, 우리 정부가 대북 독자제재안을 발표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대북 독자 제재입니다.
                  블랙리스트에 오른 대상은 조선무역은행 관계자 8명을 비롯해 대성은행과 통일발전은행, 동방은행 관계자 등 개인 18명입니다.
                  모두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위한 자금 조달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미국 정부가 지난 9월 말 발표한 제재 대상 26명 명단에 이름이 오른 바 있고, 제재 대상으로 발표된 개인이 속한 은행들은 이미 유엔 안보리의 제재 대상에 포함된 기관들이기도 합니다.
                  제재 대상에 오른 사람들은 한국 금융기관과 금융이나 자산 거래를 할 수 없고, 국내 모든 자산도 동결됩니다.
                  이미 2010년 5.24 조치로 북한과의 경제 교류가 전면 금지된 상태여서 효과가 크지는 않겠지만, 한미 간 대북공조 강화라는 상징성이 큽니다.
                  우리 정부는 이번 조치를 통해 해당 개인과의 거래의 위험성을 환기하는 효과와 함께 국제사회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노력을 강화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이번 발표로 지금까지 우리 정부가 대북 독자 제재 조치한 개인은 모두 97명으로 늘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