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대통령 정상외교

"북한 비핵화하면 미래 보장에 국제사회 동참해야"

2018.05.09 재생 시간 : 02:04 시청자 소감

문 대통령은 3국 정상회의에 이어 한일, 한중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특히 한중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를 하면 밝은 미래를 보장하는데 국제사회가 동참해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가졌습니다.
양 정상은 북한에 대해 일방적 요구만 할 것이 아니라 비핵화에 상응하는 지원에 국제사회가 동참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녹취>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할 경우 체제 보장과 경제개발 지원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해 주는 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특히 북한 경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신의주, 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사업이 검토될 수 있으며 한중 양국의 조사연구사업이 선행될 수 있다는 데도 의견이 일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중 양국민이 가장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 미세 먼지 문제라며 양국 정부가 진지하게 걱정하고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도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동북아 안전보장 논의에 일본도 참여하고 싶다는 아베 총리의 말에 문 대통령은 평화협정은 전쟁 당사자끼리 합의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평화협정은 전쟁 당사자끼리 합의하는 것이고, 더 넓은 의미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체제 구축에는 일본이 반드시 참여해야 하고, 협력해 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양국 간 교류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셔틀외교도 본격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취임 1주년을 맞은 문 대통령에게 깜짝 케이크 선물을 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