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한미정상 통화 "북미회담 성공 위해 협의"

회차 : 749회 방송일 : 2018.05.20 재생시간 : 01:42

한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열 다섯번째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개최를 위해,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오늘(20일) 오전 11시 30분부터 20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양 정상의 통화는 15번째입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양 정상이 최근 북한이 보인 여러 반응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모레(22일) 한미정상회담을 포함해 앞으로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윤영찬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양 정상은) 곧 있을 한미정상회담을 포함, 향후 흔들림 없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비판 수위가 높아지는 속에, 한미공조를 굳건히 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을 위해 내일(21일)부터 1박 4일 일정으로 미국 워싱턴DC를 공식 실무방문합니다.
비핵화 해법에 대한 북미 간의 이견을 조율하고, 북한을 회담 테이블로 이끌 방안을 찾을 전망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방미 목적이 확실하다면서, 그 대화는 양 정상의 단독회담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결과물을 갖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핫라인 통화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