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남북정상회담

"고위급회담 무기 연기"···정부 "北 의중 파악 중"

2018.05.16 재생 시간 : 02:00 시청자 소감

북한이 오늘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오늘 새벽 우리측에 통보했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공중연합훈련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밝혔는데요.
우리 정부는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의중을 파악 중 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통일부가 기자단에 회담 취소 문자를 보낸 건 오늘 새벽 3시 30분경입니다.
"북측이 오늘 새벽 12시30분쯤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측의 맥스선더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는 겁니다.
이어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는다"며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남북은 앞서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 논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오늘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기로 한 바 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도 오늘 이와 관련한 보도를 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판문점선언에 대한 노골적 도전이며, 조선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기회를 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며, 판문점선언은 어느 일방의 노력으로써는 이행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맥스선더 훈련은 지난 11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입니다.
북한은 이미 훈련이 시작된 후에 고위급회담 개최에 최종 합의했는데, 어떤 다른 이유에 대해 불쾌감을 표출한 것이 아니겠느냔 관측이 나옵니다.
청와대는 북한의 통보에 대해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와 외교부, 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논의를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일단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