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北 '비핵화 협상중단' 시사···靑 "협상 재개 노력"

방송일 : 2019.03.15 재생시간 : 01:37

김용민 앵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은 미국의 요구에 양보할 의사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협상을 이어가지 않겠다는 뜻을 시사했는데요.
우리 정부는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러시아 타스통신은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전한 겁니다.
최 부상은 북한이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고 못박으면서,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핵화 의지를 강조해오던 북한이 미국의 단계적 비핵화는 없다는 강경한 입장에 대해 협상 중단이라는 카드를 꺼낸 겁니다.
최 부상은 그러면서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은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또 조만간 북한의 향후 계획을 담은 김 위원장의 공식 성명도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는 그러나 북미 간 중재 역할을 계속해 나간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는 최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며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윤도한 소통수석은 특히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