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830

靑 "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

방송일 : 2018.05.17 재생시간 : 01:50

청와대가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상임위원들은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상임위에서는 남북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한 대책이 논의됐습니다.
상임위원들은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판문점선언이 차질 없이 이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상임위원들은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간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 관계 일정들을 판문점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호 존중의 정신을 언급한 것은 미국과 북한의 역지사지를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미 간 논의 과정에 입장차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상대방의 입장에서 이해해보려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금 북한과 미국은 충분히 성실하고 진지한 태도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여러 채널을 통한 입장조율은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중재자의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