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00분

수도권 17곳에 3만5천호 공급···신도시 4~5곳 조성

방송일 : 2018.09.21 재생시간 : 02:18

김용민 앵커>
정부가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 공급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유휴부지 등 공공택지를 활용해 수도권 17곳에 3만 5천호를 공급하고, 이른바 미니신도시 4~5곳도 조성한다는 계획인데요.
박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박지선 기자>
수도권 집값 안정화를 위해 도심 내 주택공급이 확대됩니다.
먼저, 정부는 수도권에 30만호를 추가 공급합니다.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마친 1차 신규택지는 총 17곳입니다.
서울은 송파구에 위치한 옛 성동구치소 부지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곳, 경기는 광명, 성남, 시흥 등 5곳, 인천은 검암 역세권 1곳이 선정됐습니다.
2021년부터 총 3만5천호를 순차적으로 공급할 예정입니다.
나아가,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 이른바 '미니신도시' 4~5곳을 조성해 20만호를 공급하고, 중소규모 택지를 활용해 6만5천호를 공급할 예정입니다.
논란이 됐던 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대규모 택지 조성은 이번 대책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청년과 신혼부부 주거지원을 위한 신혼희망타운은 올해 택지 확보를 완료합니다.
위례, 평택 고덕에서는 연내 첫 분양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양질의 주택이 시장에 공급되면 실수요자의 불안이 가라앉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앞으로도 실수요자에게 양질의 저렴한 주택이 지속적으로 충분히 공급된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서울 도심 주택공급도 확대합니다.
정부는 서울시와 협의해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80%까지 확대하고 용적률은 600%까지 올립니다.
준주거지역은 기존 역세권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에서 용적률을 500%까지 높이기로 했습니다.
또, 개발사업 기부채납 대상에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하고, 역세권 용도지역을 확대해 임대주택부지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김종석)
이밖에 공적 임대에 대한 용적률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20세대 미만의 연립주택도 자율주택 정비사업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