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숨 가빴던 1박 3일···'북미 대화 재개' 공감대

방송일 : 2019.04.12 재생시간 : 01:57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워싱턴 방문은 1박 3일간 숨 가쁘게 이어졌습니다.
한미 정상이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과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기로 한 점은 성과로 꼽히는데요.
계속해서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지난해 11월 이뤄진 회담 후 약 4개월 만에 열린 한미 정상회담.
톱 다운 방식이 유효하다는 것을 재확인하는 한편, 하노이회담 이후 지지부진했던 북미 간 대화 재개의 모멘텀을 되살렸습니다.

녹취> 정의용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양 정상은 톱다운 방식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귀국 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단 의사를 밝혔습니다.
4차 남북정상회담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북한의 진전된 입장을 끌어내겠단 구상입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한미 정상은 또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관해서도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언론 발표문과 양국 정상의 발언에는 비핵화 해법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펜스 부통령과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도 만나 북한과의 대화를 지속하겠단 발언을 이끌어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이기훈 / 영상편집: 정현정)
펜스 부통령은 북한과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고 말했고,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도 여러 수준에서 북한과 다각적인 대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