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일자리 창출 文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일자리 중심 경제·사회 시스템 재설계

                  2017.08.17 재생 시간 : 02:48 시청자 소감

                  "새 정부의 경제정책은 일자리로 시작해 일자리로 완성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처럼 일자리가 국정 운영의 최우선 순위에 있음을 강조해 왔는데요.
                  계속해서 서일영 기자입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취임식(5월 10일))
                  “선거 과정에서 약속했듯 무엇보다 일자리를 먼저 챙기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작부터 새 정부의 제 1국정과제가 일자리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취임과 동시에 첫 업무지시로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를 설치했고 첫 외부 행사론 인천 공항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만나 고충을 들었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인천공항공사 방문(5월 12일))
                  "업무가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 그리고 안전, 생명과 관련된 분야는 반드시 정규직으로 고용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확실하게 세우겠습니다.”
                  집무실엔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해 주요 일자리 동향을 꼼꼼히 챙겼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청와대 일자리 상황판 설치 (5월 24일))
                  “대기업 정규직과 중소기업 비정규직 대비해보면 거의 3분의 1 수준이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일자리위원회는 ‘일자리 100일 계획’을 통해 문재인 정부 5년 일자리 로드맵을 선보였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일자리위원회 첫 회의에선 우리 경제와 사회 시스템을 일자리 중심 구조로 재설계하겠다는 일자리 정책 추진 방향이 발표됐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일자리위원회 제1차 회의 대통령 말씀 / 일자리위원회 제1차 회의(6월 21일))
                  "정부는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좋은 일자리에 두고 기존 정부 정책을 거기에 맞춰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 고용시장에 마중물이 될 11조 원 규모의 일자리 추경도 국회를 통과했습니다.
                  정부는 추경예산의 70%를 추석 전까지 집행해 청년 일자리 등 고용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단 계획입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발걸음에 일자리 창출 주역인 민간기업 차원의 참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은 일자리위원회는 앞으로도 대통령을 대신해 직접 일자리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해 나갈 방침입니다.
                  녹취> 이용섭 /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우리가 그동안 (일자리를) 민간 부분에, 시장에 쭉 맡겨왔습니다. 그런데도 우리 주변에 청년 일자리 실업이 사상 초유로 높고 이것은 시장의 실패고 시장의 무능입니다. 선진국들도 그럴 때는 공공 부분이나 정부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라는 점을 국민께서 이해를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KTV 서일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