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환자 스스로 연명의료 결정" 내일부터 시범사업

                  2017.10.22 재생 시간 : 01:56 시청자 소감

                  내년부터는 임종을 앞둔 환자가 연명의료 시행여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게 되는데요.
                  연명의료결정법 시범 사업이 내일부터 실시됩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대전의 한 호스피스 병동.
                  말기 환자들이 차분하게 세상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승아 / 호스피스 환자(사망) 가족
                  “(병원에서) 지금 여기에서 완전한 치유는 안 되니까 마음을 편안하게 해서 하늘나라에 가는 걸로 얘기를 하고 우리도 준비하고 있었어요.”
                  내년 2월부터 임종을 앞둔 환자는 연명의료 여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의료진의 임종 과정 판단을 받으면, 심폐소생술, 혈액 투석, 항암제, 인공호흡기 등을 받지 않거나 멈출 수 있는 겁니다.
                  환자 본인이 사전 의향서, 계획서를 직접 작성하거나, 의식이 없다면 가족의 합의에 따라 연명의료 중단을 결정합니다.
                  이른바 연명의료결정법 시행을 앞두고, 내일(23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시범사업이 실시됩니다.
                  말기 환자는 서울대병원 등 전국 병원 10곳에서 계획서를 쓸 수 있고, 19세 이상 성인 누구나 대한웰다잉협회 등 5개 기관에서 사전 의향서 상담과 작성이 가능합니다.
                  이들 서류는 내년 2월에 열릴 등록시스템에 정식 등재돼, 법적으로 유효합니다.
                  다만 시범사업 기간에는 가족을 제외한 환자 본인의 결정만 인정됩니다.
                  더 자세한 문의는 국가 생명윤리 정책연구원 국립 연명의료 관리기관 설립추진단에 할 수 있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