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830

스마트공장 2만 곳, 일자리 7만 5천 개 만든다

방송일 : 2018.03.08 재생시간 : 02:20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제5차 회의를 열고,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스마트 공장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전국에 스마트 공장 2만 곳을 세우고, 일자리 7만 5천 개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서울 중구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유도하기 위해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만 개를 전국에 보급합니다.
스마트 공장이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해 중소기업 일자리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대안이라는 판단에섭니다.
우선 스마트 공장 확산을 정부주도에서 민간, 지역 중심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모델을 도입하는데 정부와 대기업이 각각 30%, 중소기업이 40%의 비용을 부담하게 됩니다.
지역별로 지원센터가 설치되고 6개 국가산업단지를 확산 거점으로 지정해 운영합니다.
녹취> 조주현 /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
"센서·로봇·솔루션 등 요소기술이나 AI·VR 등 고도화 기술 확보를 위한 R&D 지원이 강화될 예정입니다. 이와 관련해서 중소기업이 잘되는 곳 사례를 직접 보고 체험하고 도입을 추진할 수 있는 시범공장·R&D 역량을 동원해서...“
이와함께 스마트공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스마트화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전문인력을 양성합니다.
오는 2022년까지 기존 생산인력을 스마트공장 운영인력으로 활용하는 재직자 직무전환 교육을 5만명에 대해 실시하고 스마트공장 기반기술 개발과 운영설계 고도화를 위한 석·박사 교육과정을 확대합니다.
정부는 스마트 공장 확산에 따라 약 7만 5천 개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세부 과제들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중기벤처부와 과기정통부, 산자부 등 관계부처와 지원기관, 기업, 지자체 등의 유기적 협업을 촉진하는 '스마트공장 추진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입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