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최저임금 결정, 자영업자 의견 충분히 반영할 것"

방송일 : 2019.02.15 재생시간 : 02:07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성욱 기자>
사상 처음으로 대통령과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이 청와대에서 만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가 자영업의 형편이 나아지는 원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높은 상가 임대료와 가맹점 수수료에 최저임금 인상도 어려움을 가중한 측면이 있었을 거라며 앞으로 최저임금 결정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최저임금의 인상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의견도 충분히 대변되도록 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체 취업자의 1/4이 자영업과 소상공인 종사자들이라며 독자적인 경제정책의 영역으로 삼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주체를 노와 사로 나누는 이분법적 구조에서 자영업자를 경영자로 생각해왔지만 자영업자는 경영과 노동을 동시에 수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역대 처음으로 청와대에 자영업비서관실을 신설하고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을 발표한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녹취>문재인 대통령
“실상은 자기고용 노동자에 해당하는 분이 많습니다. 중층과 하층 자영업자의 소득은 고용노동자보다 못한 실정입니다.”

18조 원 규모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전용 상품권 발행, 골목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등을 통해 지역상권에서 자영업이 되살아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김종석)
또 전통시장 지원예산 5천 370억 원, 근로 장려금 3조 8천억 원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에서 제안된 의견들을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에 더해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