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8시 00분

문 대통령 "정치보복 운운에 분노 금할 수 없어"

방송일 : 2018.01.20 재생시간 : 02:04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거론하며 정치 보복이라고 말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문재인 대통령이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발언은 사법 질서에 대한 부정이라며, 분노를 금할 수 없다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정지예 기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한 것에 분노한다는 표현을 써가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 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어제 성명을 내고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의혹 수사는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공개한 것은 때로는 입장을 정확히 말하는 것이 혼선을 줄이는 길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그동안 많은 인내를 해왔지만 모든 것을 인내하는 게 국민통합은 아니며 적어도 정의롭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인내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에 성역 없는 수사를 지시한 것 아니냐는 지적엔 검찰 수사 등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말라는 것이 국민명령이라며 그런 꼼수는 쓰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TV 정지예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