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00분

대북 특사단 방북…북한 고위급 인사와 만찬

방송일 : 2018.03.05 재생시간 : 01:54

대북특별사절단이 오늘 오후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특사단은 방북기간 중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 위원장과의 면담은 오늘 저녁이나 내일 낮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사로 하는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이 전용기를 이용해 평양으로 떠났습니다.
특사단은 정 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으로 구성됐습니다.
방북에 앞서 정의용 실장과 서훈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를 했고 문 대통령은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정 실장은 춘추관을 찾아 방북길에 오르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대화와 관계개선의 흐름을 살려서 문 대통령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의용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저와 모든 특별사절단 단원은 이번 방북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 그리고 국내외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특사단은 평양에 도착해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회동하는데 오늘 저녁 또는 내일 낮에 김정은 노동장 위원장과 면담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 만찬이 예정돼 있지만 북측은 참석자를 임박해서 알려주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참석자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대북 특사단은 내일 오후에 귀국해 문 대통령에게 보고를 한 뒤 이번주 안에 미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할 예정입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