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문재인 정부 출범

                  거제·양산 방문…민항기 타고 '소통'

                  2017.05.18 재생 시간 : 02:09 시청자 소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경남 거제와, 참여정부 임기를 끝내고 머물렀던 양산을 방문했습니다.
                  김 여사는 민항기를 타고 이동하면서 시민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했습니다.
                  이 소식은 최영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경남 거제의 남정마을은 6.25전쟁 당시 함경도서 피란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의 선친이 자리를 잡은 곳입니다.
                  1953년,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태어났습니다.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일정으로 문 대통령의 고향을 찾았습니다.
                  김 여사는 친근한 모습으로 마을 주민들에게 인사를 건넸고, 주민들은 따뜻한 박수로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태어날 때 탯줄을 자르며 산파 역할을 했던 추경순 할머니도 김 여사를 반갑게 맞았습니다.
                  녹취> 김정숙 여사
                  "남편이, 시어머니가 흥남에서 참 어려운 처지로 여기 와서 정말 솥단지, 냄비단지도 없이 왔는데 이 동네 마을 분들이 솥단지 내주고, 없으면 없는 살림 중에서도 나눠주면서 살게 해줬다고 감사하다고..."
                  이어 김 여사는 지난 2008년 2월, 참여정부의 임기가 끝나고 문 대통령이 출마하기 전까지 함께 머물렀던 경남 양산을 찾았습니다.
                  당시 이웃에 살던 매곡마을 주민들과 오랜만에 만나 함께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최소한의 경호만 이뤄져 편하고 자연스러운 만남이 이어진 겁니다.
                  김 여사는 차량으로 이동할 때도 경찰 오토바이 경호나 특별한 의전을 받지 않았고, 특히 서울과 경남 왕복길은 민항기를 이용하며 한층 가까이서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