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대-중소 협력으로 소재·부품·장비 독립"

회차 : 288회 방송일 : 2019.08.13 재생시간 : 01:57

신경은 앵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대기업,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했습니다.
소재 부품 장비 국산화를 위한 협력 방안이 논의됐는데요.
박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선 소재·부품·장비 독립의 길은 대 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 관계'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분업적 생태계 조성 대-중소기업 간담회
(장소: 대한상공회의소)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한 대-중소기업 간의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대기업, 중소기업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4곳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10곳이 참석했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결자 역할을 자처한 박영선 장관은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해서는 대·중소기업 간에 분업적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국내 중소기업이 공급업체가 되고, 대기업이 수요업체가 되는 분업적 협력관계를 강조한 겁니다.

녹취>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소재·부품·장비의 독립은 대·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으로 그 길을 마련할 수 있고요.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품목을 제안을 하면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 생산하고 대기업이 구매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박 장관은 이를 위해 6대 업종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상생협의회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정부는 개발 품목을 선정하고, 공동 R&D와 실증테스트 등을 지원하는 동시에 대기업 수요와 중소기업 기술을 1대1 매칭해주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정현정)
중기부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서 대기업은 부품 국산화와 R&D를 위한 세제, 금융 지원 등을, 중소기업은 이미 국산화를 완성한 기술에 대한 관심과 판로 지원 등을 건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정부의 장기적인 로드맵 구축과 일원화된 대응체계 등도 요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