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00분

누리호 시험발사체 오후 4시 발사

방송일 : 2018.11.28 재생시간 : 03:38

누리호 시험발사체 오후 4시 발사···이 시각 나로우주센터 현장은?

김용민 앵커>
2021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누리호의 시험발사체가 오후 4시 정각에 발사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문기혁 기자.

문기혁 기자>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네,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김용민 앵커>
네, 시험발사체가 정상적으로 발사됐나요?

문기혁 기자>
네, 그렇습니다.
누리호 시험발사체가 조금 전 오후 4시 정각에 정상적으로 발사됐는데요.
제 왼편에서 누리호 시험발사체가 정상적으로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을 방금 확인을 했는데요.
시험발사체는 우주에 진입하진 않고 10여 분간 비행한 뒤,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사이의 공해상에 떨어질 예정입니다.
정부는 1시간 뒤에 연소시간과 비행고도, 거리 등의 데이터를 종합해 결과를 잠정 발표하는데요.
엔진이 140초 이상 정상적으로 연소했는지 여부가 가장 중요합니다.
이번 발사는 우리 독자기술로 만든 75톤급 엔진의 성능을 검증하는 과정인데요.
누리호의 심장 역할을 하게 될 75톤급 엔진의 비행능력을 비롯해 추진기관 등 서브시스템과 지상시스템의 성능을 확인합니다.
정부는 외부전문가 등과 종합분석, 평가해 한 달 후에 정확한 성공 여부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김용민 앵커>
네, 그렇군요.
저도 성공적으로 발사되길 기원하겠습니다.
이번 발사는 우리 독자기술로 개발한 우주발사체의 핵심엔진을 처음으로 시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죠?

문기혁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1년을 목표로 한국형 우주발사체인 누리호를 개발하고 있는데요.
누리호는 중형차 1대 무게인 1.5톤급 인공위성을 싣고, 지상 600~800km를 비행할 수 있는 3단 우주로켓으로 개발 중입니다.
특히, 지난 2013년 나로호 때는 로켓 1단부 핵심엔진을 러시아산으로 활용했는데, 이번에는 우리가 개발한 75톤급 엔진을 사용합니다.
순수 우리 힘만으로 우주에 진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데요.
누리호와 시험발사체를 비교해보면요.
누리호는 1단에 75톤급 엔진 4기, 2단에는 1기, 3단에 7톤 액체엔진 1기로 구성돼 있는데요.
시험발사체는 75톤급 엔진 1기로 누리호의 2단부와 유사합니다.
실제 위성을 발사하는 발사체는 아니고, 75톤급 엔진의 실제 비행능력 등을 확인하기 위한, 이름 그대로 시험발사체인데요.
이번 발사에서 목표 연소시간과 비행거리, 고도 등에 도달한다면 누리호 개발을 향한 첫걸음을 떼는 셈입니다.

김용민 앵커>
네, 그렇다면 앞으로 남은 과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문기혁 기자>
네, 이번 시험발사체 발사가 성공한다 해도 앞으로 여러 가지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특히, 75톤급 엔진 4기를 하나로 묶는 1단부 제작이 큰 숙제입니다.
이번 발사가 성공했다는 가정 아래 누리호의 총 3단부 중, 2단부는 검증을 한 셈이고, 3단부 7톤급 엔진도 사실상 검증했다고 보면 되거든요.
이밖에도 누리호에 맞춘 서브시스템과 제2발사대 구축 등을 내년과 내후년까지 계속하게 되고요.
(영상취재: 우효성 한성욱 / 영상편집: 정현정)
오는 2021년에 누리호 시험발사를 두 차례 진행하고, 이것까지 성공한다면 2022년에는 시험위성을 발사합니다.
정부는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오는 2030년에는 우리 힘으로 달 탐사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나로우주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