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하이라이트

국가와 민족을 위한 총리의 간절한 기도는? 이낙연 총리 국가조찬기도회 축사

방송일 : 2019.06.17 재생시간 : 06:30

"우리는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는 데 서투르다. 동과 서, 빈자와 부자, 여자와 남자 등 차이를 인정하지 못하고, 극단적으로 충돌하고 있다. 나와 다르면 거친 말로 매도하기도 한다. 그리스도인은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성숙한 민주사회로 나가는 데 앞장서 주기를 바란다."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1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한 이낙연 총리가 그리스도인을 향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순방에서 돌아와 연차를 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한 이 총리는 차별과 배제를 멀리하고 하나님의 평화와 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나라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프로그램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