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함께하는 공정사회! 더 큰 희망 대한민국

  • KTV NEWS 10

검찰, 박 전 차관 소환···혐의 부인

[KTV NEWS 10] 2012.05.02
팝업으로 보기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구속된 데 이어 오늘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가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사건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거액을 받고 청탁 로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오늘 오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박 전 차관은 파이시티 인허가와 관련된 모든 질문에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파이시티 이정배 전 대표는 검찰에서 박 전 차관에게 수천만원의 돈과 생활비 명목으로 매달 천만원 정도를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전 차관은 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이미 파이시티 전 대표로부터 돈을 건넸다는 진술과 함께 박 전 차관에게 전달된 물증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전 차관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포항지역 업체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파이시티 이정배 대표의 수표가 세탁된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박 전 차관으로부터 청탁관련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습니다.

검찰이 박 전 차관에 대해 밤늦게까지 조사를 벌인 뒤 이르면 오늘밤 늦게 알선 수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